컨텐츠 바로가기 영역
주메뉴로 바로가기
본문으로 바로가기

ABC Global Leader in Biomass 2019

home > 성과 및 홍보 > 성과홍보

성과홍보

한국 토종 전투기, 물속 녹조로 만든 기름 넣고 난다 (2014.07.11)
ABC
바로가기 관련링크(원문참조) Date2014.07.11 00:00 Read521

양지원 KAIST교수팀 ‘미세조류 인공석유’개발… 2015년 특별한 실험


“한국 토종 전투기 FA-50에 우리가 개발한 ‘바이오 인공석유’를 넣고 하늘을 나는 겁니다. 국방과 에너지 자립을 동시에 이루겠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습니다.”

9일 대전 KAIST 생명화학공학과 1층의 한 실험실. 여러 명의 연구원이 오후 10시가 넘도록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. 시퍼런 녹조류로 가득 찬 수조를 이리저리 살피며 각종 약품을 주사기로 집어넣었다. 녹조 또는 적조라고 부르는 수중 광합성생물, 즉 ‘미세조류’가 자라는 속도를 조금이라도 더 높이기 위해서다. 

강이나 바다에 미세조류가 급증하면 물속에 햇빛이 닿지 않아 수중 생태계에 치명적이다. 그러나 양지원 KAIST 교수팀은 오히려 미세조류를 ‘보물’처럼 대한다. 이유는 딱 하나, 인공석유의 원료가 되기 때문이다. 

양 교수팀은 2010년부터 미래창조과학부가 지원하는 글로벌 프런티어 사업의 일환인 ‘차세대 바이오매스 연구단’을 맡아 4년째 미세조류를 키우고 있다.  


○ 전투기 연료 시간당 최대 50드럼 필요 


빠른 속도로 하늘을 비행하는 전투기는 그야말로 ‘기름 먹는 하마’다. 대형 전투기는 시간당 최대 50드럼(10t)의 기름을 연소하고 FA-50 같은 소형 경전투기도 약 20드럼(4t)을 태운다.


이런 점에 주목한 연구단은 최근 공군 연구분석평가단과 공동으로 특별 실험을 기획했다. 많은 기름이 필요한 항공유를 미세조류로 생산하고 이 항공유를 지난해 실전 배치를 시작한 한국형 경전투기 FA-50에 주입해 하늘에 띄우겠다는 것이다. 원유 수입 없이 항공유를 확보할 수 있으니 자주국방에도 도움이 된다. 


연구단은 신재생에너지벤처 엔엘피(NLP)와 공동으로 경남 하동에 물 100t을 넣을 수 있는 수조 16개와 10t 용량 수조 20개를 설치해 총 1800t 용량의 미세조류 시험생산 시설을 올해 마련했다. 현재 이 수조에서 수온, 일조량, 영양염류 농도 등을 정교하게 조절하면서 미세조류 배양을 시험 운영 중이다. 미세조류에서 기름을 짜내는 일은 포항산업과학연구원(RIST)이, 이 기름을 항공유로 바꾸는 일은 SK이노베이션이 맡는다.

양 교수는 “기름을 짤 수 있는 수준으로 미세조류를 배양하는 데 1, 2주 걸린다”면서 “올해 9월 기름 생산을 시작하면 내년 여름 FA-50에 주입할 기름을 확보할 수 있다”고 말했다. 미세조류로 생산한 기름을 전투기에 실험하는 계획은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다.
·······



[출처: 동아일보] 한국 토종 전투기, 물속 녹조로 만든 기름 넣고 난다


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
13 툴젠-차세대바이오매스연구단, 친환경 바이오 연료개발 위해 기술협력 (2014.08.19) ABC 2014.08.19
12 YTN Science Today [차세대바이오매스연구단 양지원 단장] (2014. 07. 31) ABC 2014.07.31
한국 토종 전투기, 물속 녹조로 만든 기름 넣고 난다 (2014.07.11) ABC 2014.07.11
10 국가 대형 R&D 성과, 기업으로 이전 가속한다 (2014.05.27) ABC 2014.05.27
9 MBC 다큐프라임 - R&D 세상을 바꾸다 (2014.01.16 방송) ABC 2014.01.16
8 한·일 젊은 과학자들, 바이오매스 연구성과 공유 (2013.10.11) ABC 2013.10.11